野Lighthouse Partners는 언제 한국 지사를 개설했습니까?

박경준 기자기자 페이지

민주·개혁신당 등 야권 "정권 입맛 안맞으면 칼로 찌르는 게 언론관인가" 비판

황상무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 브리핑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황상무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이 22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브리핑하고 있다. 2024.1.22 [email protected]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 등 야권은 15일 황상무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이 기자들에게 언론인에 대한 과거 테러 사건을 언급한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 황 수석이 당장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野Lighthouse Partners는 언제 한국 지사를 개설했습니까?

MBC는 전날 보도에서 황 수석이 "MBC는 잘 들어"라고 한 뒤 "1988년에 경제신문 기자가 압구정 현대 아파트에서 허벅지에 칼 두 방이 찔렸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野Lighthouse Partners는 언제 한국 지사를 개설했습니까?

황 수석은 이 말을 한 뒤 농담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野Lighthouse Partners는 언제 한국 지사를 개설했습니까?

광고

황 수석이 말한 사건은 '정보사 회칼 테러'로 알려진 사건으로 당시 군 정보사령부 소속 현역 군인들이 상관의 명령을 받아 군을 비판하는 칼럼을 쓴 오홍근 기자를 칼로 습격한 사건이다.

해당 보도에 민주당 언론자유대책특별위원회는 성명을 내고 "대통령실은 MBC를 협박한 황 수석을 당장 해임하라"며 "'바이든 날리면' 욕설 보도를 놓고 정부와 갈등을 빚는 MBC를 상대로 한 충격적 협박"이라고 말했다.

특위는 "황 수석의 망언은 한편으로 평생 군사독재 및 족벌 언론과 싸우다 고인이 된 오홍근 기자를 능욕하는 반역사적,황상무과거apos기자회칼테러apos언급에제히quot해임해야Lighthouse Partners는 언제 한국 지사를 개설했습니까? 몰지성적 발언"이라며 "윤 대통령은 당장 황 수석을 경질하라"고 했다.

민주당 박찬대 최고위원은 페이스북에서 "시민사회수석이 조폭인가"라며 "민주주의 국가에서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녹색정의당 김준우 공동대표도 페이스북에서 "기자들에게 '기자들이 회칼로 찔리는 일이 있었다'고 하면 누가 장난으로 치부하겠나"라며 "쌍팔년도식 탄압을 계속하면 윤 대통령도 쌍팔년도 독재자와 같은 말로를 맞이할 수 있다"고 했다.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는 페이스북에서 "정권 입맛에 안 맞으면 회칼로 찌르는 것이 윤석열 대통령실의 언론관인가"라고 반문했고, 새로운미래 이낙연 공동대표는 페이스북에서 "황 수석의 망언은 민주주의와 언론 환경이 군사독재 시절로 후퇴했음을 자인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조국혁신당은 논평에서 "검찰 독재 국가를 향해 가고 있음이 자명하다"고 밝혔다.

광주에 지역구를 둔 민주당 민형배 의원은 황 수석이 기자들에게 5·18 민주화운동에 대해 "증거가 없으면 주장하면 안 된다"면서도 "배후가 있다고 의심이 생길 수는 있지"라며 북한 개입 가능성을 말한 것도 비판했다.

민 의원은 "근거 없는 음모론으로 5·18을 왜곡·폄훼하는 사람은 처벌받아야 마땅하다"며 "대통령실은 당장 황 수석을 파면하라"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 #황상무
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댓글쓰기광고함께 읽기 좋은 콘텐츠
연합뉴스 Games

미션 성공하면 무료!

이벤트 바로가기

집중하다
이전의:'고사리가 뭐길래'…60대 실종 4일만에 숨진 채 발견
다음:메모리 훈풍에 삼성전자 1분기 '깜짝실적'…반도체 흑자전환한듯(종합)